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배우 이영애, 13년 만에 스크린 복귀할까...영화 ‘나를 찾아줘’ 출연 제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영애가 1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배우 이영애
20일 배우 이영애(48)가 영화 ‘나를 찾아줘’에 출연 제의를 받은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영화 ‘나를 찾아줘’ 제작사 26컴퍼니 측은 다수 매체를 통해 “이번 영화 시나리오를 이영애에게 전달했다”며 “출연 제안을 했지만, 아직 확답을 받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영애가 1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영애는 지난 2005년 개봉한 영화 ‘친절한 금자씨’ 이후 영화에 출연하지 않았다.

결혼 이후 연예계 활동이 드물었던 이영애는 지난해 SBS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에 출연, 연기자로서 다시 대중을 만났다. 또 그해 12월 JTBC ‘전체관람가’에서 이경미 감독의 단편영화 ‘아랫집’에 출연하며 시청자의 반가움을 샀다.

이에 일각에서는 스크린에도 복귀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

한편 이영애가 출연 제안을 받은 ‘나를 찾아줘’는 김승우 감독의 첫 연출작이다. 이 영화는 범죄 스릴러물로, 지적장애 3급의 아들 윤수를 잃어버린 엄마 정연이 아들을 찾기 위해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영애는 이번 영화에서 아들을 잃은 엄마 정연 역을 제안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재명은 기소…혜경궁 김씨 기소 못하는 이유

檢, 이르면 11일쯤 李지사 기소할 듯3개 혐의 경찰 의견대로 “공소유지 가능”김혜경씨=혜경궁 김씨, 직접 증거 불충분‘김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