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고등래퍼2’ 민티 신곡 논란 ‘유두’ 로리타 콤플렉스 자극? “계속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등래퍼2’ 출연이 예고된 민티가 신곡 발표 직후 논란에 휩싸였다.
민티는 22일 데뷔 싱글 ‘유 두(You Do)’를 발매했다. ‘유 두’는 일렉트로 하우스의 하위 장르인 콤플렉스트로(Complextro) 비트에 속삭이는 듯 노래하는 ‘위스퍼 랩(Whisper Rap)’을 얹은 힙합곡이다. 민티는 Mnet ‘고등래퍼2’ 지원과 관련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맞디스’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민티는 Mnet ‘고등래퍼2’ 지원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바 있다. 해당 영상 속에서 민티는 짧은 반바지와 스타킹, 앞발을 모으는 다리 모양으로 로리타 콤플렉스를 자극한다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유 두’ 또한 공개 직후 논란에 휩싸였다. 민티가 미성년자임에도 불구 가사는 물론, 뮤직비디오가 모두 선정적이라는 것.

뮤직비디오에서 민티는 ‘EAT ME’라는 의상을 입고 등장, 의자에 무릎을 맞대고 다리를 벌리고 앉아 랩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고등래퍼2’ 지원 영상에서 논란을 일으킨 포즈다.

가사 역시 선정적이다. ‘배고프니까 입속에 쑤셔넣어줘, 날 연주해줘, 더 흥미로운거 해줘’, ‘사탕을 처음 먹어본 더 어렸던 그 날처럼 푹? 푹 더, 깊은 곳에’, ‘입에 짝짝 붙는건 떼어내려면 손이 많이 가. 모두 싹싹 긁어 남김없이 핥아먹어봐’ 등의 가사들이 도마 위에 올랐다.

논란을 예상한 듯 민티는 ‘유 두’ 가사에 ‘이건 아냐 신체 부위. 동사 강조’, ‘랩을 들으랬더니 다들 다리에 눈이 가’, ‘아, 오해할까 봐 말해두는데, 언니는 로리타 아니고’ 등의 내용도 담았다.

민티는 곡 발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업한 곡이 드디어 세상에 나왔다. 가사 한 줄 한 줄 모두 의미가 있으니까, 깊이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뮤직비디오는 14만원 들여서 찍었고, 촬영에 편집까지 12시간 만에 끝났다. 나름대로의 아름다움을 구축하려 했지만, 난해하다는 평을 들었다. 실력이 어설퍼서 유치하고 오글거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저는 계속 할 거예요. 저 나름대로의 ‘음악’을”이라며 논란에 의식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였다.

민티는 오늘(23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고등래퍼 시즌2’에 출연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재명은 기소…혜경궁 김씨 기소 못하는 이유

檢, 이르면 11일쯤 李지사 기소할 듯3개 혐의 경찰 의견대로 “공소유지 가능”김혜경씨=혜경궁 김씨, 직접 증거 불충분‘김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