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괴물들’ 이원근 “학교폭력 피해자 役 위해 3kg 감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괴물들’ 이원근이 학교폭력 피해자 역할을 위해 혹독한 다이어트를 했다고 고백했다.
23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괴물들’(감독 김백준)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배우 이원근은 극 중 학교폭력 피해자 연기를 위해 다이어트를 감행했다고 언급했다.

이원근은 “원래 말랐는데, 외적으로 갈비뼈가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3kg을 감량했다”고 말했다.

이원근은 이어 “10대는 충동적이고 앞만 본다. 나도 그런 시기를 거쳤다. 재영이라는 인물은 ‘잘못했으니까 이 잘못을 뉘우치려면 꼭 이런 행동을 해야 해’에 타당성을 느끼지 못한다. 그런 식으로 캐릭터에 접근했다. 10대의 충동적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괴물들’은 살아남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해야 하는 소년과 원하는 건 어떻게든 가져야 하는 소년, 그리고 그 두 소년 사이에 있는 천진난만한 소녀, 가장 찬란하게 빛나는 10대들의 권력과 폭력의 비극을 그린 청춘 느와르 영화다. 오는 3월 8일 개봉.

사진=스포츠서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화 ‘아수라’는 실화? 이재명 ‘그알’ 후 역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1일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