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7년의 밤’ 장동건, M자탈모 고백 “요즘엔 분장과 차이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장동건이 ‘M자 탈모’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7년의 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 분)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 분)의 7년 전 진실을 그린 영화다.

장동건은 “원작에서 오영제는 날카롭고 예민한 이미지다. 그래서 멋있게 머리를 넘겨보기도 하고 안경도 써보며 외형을 만들려고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던 중 감독님이 ‘M자 탈모’ 분장을 제안했다. 농담인 줄 알았다”며 웃었다.

이어 “머리 테스트를 하는 날에도 확신이 없었는데 감독님이 ‘동건 씨는 가면을 쓰면 연기하기 편한 스타일’이라고 했다. 날 잠깐 보고도 그렇게 말해주는 감독님을 보며 믿고 따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장동건은 “촬영을 할 때마다 면도칼로 머리를 밀었다”고 설명하며 “요즘엔 분장과 많이 차이 나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추창민 감독의 새 영화 ‘7년의 밤’은 정유정 작가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오는 3월 2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