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카데미시상식’ 게리 올드만, 첫 남우주연상 “20년 기다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게리 올드만이 생애 첫 오스카 남우주연상에 올랐다.

▲ 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0회 아카데미 영화상 시상식에서 게리 올드먼이 영화 ‘다키스트 아워’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AP 연합뉴스
4일(현지시각)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게리 올드만이 영화 ‘다키스트 아워’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게리 올드만은 “기쁨이 넘치는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많은 분들께 감사해야 할 것 같다. 난 미국에서 오랫동안 살아왔고 사랑을 받고 우정을 나눠왔다. 정말 멋진 선물을 계속 받아왔다고 생각한다”면서 “영화에는 힘이 있다고 생각한다. 사우스런던에서 온 남성에게 꿈을 줬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게리 올드만은 오스카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처음으로 품에 안은 것에 대해 “20년이 지났다. 기다릴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 시상식으로 1929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90회를 맞았다. 지미 키멜이 사회를 맡은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국내에서도 CGV를 통해 생중계됐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