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나쁜남자’ 김기덕-조재현과 작업한 배우 서원 “제 모습이 끔찍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감독 김기덕과 배우 조재현이 성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영화 ‘나쁜 남자’에 대한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 영화 ‘나쁜 남자’
6일 영화감독 김기덕(59)과 배우 조재현(54)에 대한 ‘미투’ 폭로가 나온 가운데, 두 사람이 연출·출연했던 작품 ‘나쁜 남자’가 화제가 되고 있다.


영화 ‘나쁜 남자’는 사창가 깡패 두목(조재현 분)이 우연히 본 여대생(서원 분)을 창녀로 전락시켜 밀실 안에 가두고, 그를 비밀유리를 통해 지켜보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당시 이 영화는 파격적인 소재, 수위 높은 표현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 때문에 여성단체로부터 강한 비난을 받기도 했다.

이 가운데 당시 여자 주인공 역을 맡았던 배우 서원이 한 매체를 통해 인터뷰한 내용이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 영화 ‘나쁜 남자’
‘나쁜 남자’에서 여대생 선화 역을 맡았던 배우 서원(40)은 지난 2002년 씨네21과의 인터뷰에서 “‘나쁜 남자’ 이야기를 하면 촬영 때 일이 떠올라 표정까지 이상하게 일그러지고 어두워진다”고 말했다.

그는 “극 중 선화로 있어야 하는 제 모습이 끔찍했다”며 “촬영장에서 거의 자폐였다. 말도 안 하고 촬영 없을 때도 거울을 들여다보면 제가 정신이 나가 있는 것이 보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원래 감정 기복이 심한데, 시나리오 보고 나서 계속 울었다. 그냥, 이유 없이 눈물이 나더라. ‘슬프다’ 가 아니라 아무도 없는 곳에 홀로 버려진 느낌이었다. 시나리오를 들여다보기가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원은 1992년 MBC 드라마 ‘사춘기’로 데뷔 아역배우로 활동했다. 이후 2002년 개봉한 ‘나쁜 남자’를 마지막으로 이렇다 할 작품 활동을 하지 않다가 현재는 연기 생활을 접은 상태다. 그가 ‘나쁜 남자’에 출연할 당시 나이는 24살이었다.

사진=영화 ‘나쁜 남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