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손예진 “소지섭과 멜로, 설렌 적 많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예진이 소지섭과 영화 촬영을 하며 설레었던 적이 많았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손예진은 “소지섭과 멜로 연기를 하면서 설레었던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많았다”고 답했다.

손예진은 “손잡는 신에서의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그리고 나중에 수아가 떠나기 전에 발코니에서 비올 때 서로 뽀뽀하고 안는 신이 있었는데 그 신도 너무 좋았다”고 회상했다.

한편,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아내가 남편의 곁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 영화다. 이치카와 다쿠지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일본에서 2004년 동명의 영화로 제작됐다.

한국판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는 소지섭이 아내를 먼저 떠나보낸 후 아들과 단 둘이 남겨진 ‘우진’ 역을 맡았다. 손예진은 세상을 떠난 1년 후 기억을 잃은 채 돌아온 ‘수아’ 역을 맡았다. 오는 14일 개봉.

사진=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서울서 환영받을 만큼 일 많이 못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동행했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가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