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임효진 기자의 입덕일지] 마틴스미스를 아시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틴스미스 정혁 전태원
사진=브이엔터테인먼트
‘마틴스미스’(전태원, 정혁)는 요즘 보기 드문 남성 듀오입니다. 두 사람이 처음 등장했던 것은 지난 2015년 방송된 Mnet ‘슈퍼스타K7’이었습니다. 두 사람은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일에 대해 “서로를 만나 음악을 하게 됐을 때”라고 언급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일주일 내내 붙어 다닐 정도로 남다른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이는 두 사람은 최근 앨범 ‘SLATE’를 발매했습니다. 타이틀곡 ‘미쳤나 봐’는 여자에게 반한 한 남자의 귀여운 고백송입니다. 달달한 러브송으로 봄과 함께 찾아 온 마틴스미스, 이들의 매력을 집중 분석해봤습니다.

▶ 이런 브로맨스 또 없습니다
▲ 사진=Mnet ‘슈퍼스타K7’
Ment ‘슈퍼스타K7’에 출연했을 당시, 정혁은 “태원이 형이 버스킹 공연을 많이 했다. 형 노래가 너무 좋아서 제가 형 버스킹 공연을 다 따라다녔다”며 두 사람이 만나게 된 계기를 설명했습니다. 같이 공연을 하면서 잘 맞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 두 사람은 결국 팀을 결성하게 됩니다. 누가 먼저 러브콜을 보냈냐는 질문이 무색할 만큼 두 사람은 찰떡 케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투닥거리며 장난치는 두 사람의 모습은 한 가족인 것처럼 보입니다.

▶ ‘대체 불가 보컬’ 정혁 & ‘만능 싱어송라이터’ 전태원
▲ 사진=Mnet ‘슈퍼스타K7’
정혁의 목소리는 그 자체만으로 독특하면서도 신선합니다. 그의 목소리를 처음 들은 윤종신은 “희소가치도 있고, 대중성도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정혁의 목소리는 리드미컬한 음악에서 더욱 돋보입니다.

이런 정혁의 목소리는 마틴스미스의 곡에서 빛을 발합니다. ‘미쳤나 봐’, ‘봄 그리고 너’, ‘알고 싶어’ 등 마틴스미스의 대표 곡들은 대부분 전태원이 작사, 작곡을 하고 있는데요. 그런 점에서도 두 사람이 얼마나 호흡이 잘 맞는지 알 수 있습니다. 전태원은 정혁과 자신의 목소리가 잘 어우러지는 동시에 각자의 개성이 드러나는 곡을 잘 만듭니다.

또한 전태원은 감미로운 목소리의 소유자이기도 합니다. 최근 발매한 앨범 ‘SLATE’ 타이틀곡 ‘미쳤나 봐’에서 그의 매력이 가장 잘 드러납니다.

▶ 음악을 즐기는, 진정한 가수
▲ 사진=Mnet ‘슈퍼스타K7’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기지 못한다는 말이 있죠. 마틴스미스는 음악을 즐기며 하는 팀이라 할 수 있습니다. Mnet ‘슈퍼스타K7’ 출연 당시 다른 참가자들은 마틴스미스를 보고 “느낌이 자연스럽다”, “노래할 때 신나서 하는 게 눈에 보인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버스킹을 할 때도, 무대에 오를 때도 음악을 진정 즐기는,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두 사람의 매력이라 생각합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