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최사랑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영부인 약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사랑이 민주공화당 전 총재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였다는 사실을 밝혔다.
가수 최사랑은 9일 오후 서울 중구 르와지르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긴장한 모습으로 등장한 그는 민주공화당 전 총재 허경영과의 관계에 대해 얘기했다.


최사랑은 허경영을 만나게 된 계기에 대해 “미국에 살다가 한국에 돌아와서 우연히 허경영 씨를 알게 됐다. 그 인연으로 제 노래를 작사해주셨다. 우연이 반복되면서 서로 인연으로 믿게 됐다. 한국에서 의지할 곳이 없을 때 그가 보여준 따뜻함과 자상함에 나이 차를 떠나 마음을 열었다”고 말했따.

최사랑은 이어 “허경영은 자신과 함께 하면 영부인이 될 것이다. 결혼을 하겠다고 했다. 그래서 사실혼 관계로 동거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제 가수 활동 역시 허경영이 도왔다. 수행비서 역할을 하면서 24시간을 곁에 함께 했다. 그런데 지난 1월 열애설이 난 후 자신을 이용하는 것처럼 말했다. 자신의 지자들에게 저를 이상한 여자로 매도했다. 유령처럼 있기를 원했다. 한 여자로서, 인간으로서 마음의 상처를 입고 실망을 했다”고도 말했다.

최사랑의 발언에 따르면, 그는 허경영과 지난 2015년부터 사실혼 관계로 열애했다. 하지만 지난 1월 열애설이 보도되면서 최사랑은 허경영 지지자들에게 무차별적 모욕과 명예훼손을 당했다. 허경영이 열애를 부인하며 최사랑에 대해 “자신을 쫓아다니는 이상한 여자다. 열애설로 이익을 노리고 있다”고 설명했기 때문이다.

그는 기자회견을 열게 된 이유에 대해 “허경영을 괴롭히지 말라는 전화는 물론, 조직폭력배를 알고 있다는 식으로 위협을 가하는 일이 잦아졌다. 신변의 위협을 받았고, 안전을 위해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기농 수제쿠키, 알고보니 코스트코 재포장…맘

지난 7월부터 13차례 걸쳐 사기 판매 의혹해당 업체, 의혹 일부 인정하고 사과소비자들 단체 형사 고소 준비중대형마트에서 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