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주말 안방극장 울린 ‘황금빛 내 인생’ 종영...서태수가 남긴 ‘가족愛’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말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이 ‘황금빛’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방송된 KBS2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52회는 시청률 45.1%을 기록했다.


이로써 드라마 제목처럼 지난해 첫 방영 이후 자체 최고 성적을 내며 ‘황금빛’ 종영을 맞게 됐다.

이날 ‘황금빛 내 인생’ 마지막 방송에서는 서태수(천호진 분)가 결국 세상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져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서태수는 이날 아내 양미정(김혜옥 분)과 큰 딸 지안(신혜선 분), 작은 딸 지수(서은수 분), 아들 지태(이태성 분), 지호(신현수 분)에 마지막 인사를 남긴 채 떠났다.

그는 “지안아. 내 딸로 태어나줘서 고마워. 너희 아버지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 마지막으로 양미정, 사랑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아버지가 떠난 뒤 가족들은 서로 사랑을 깨닫고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다. 서지안과 최도경(박시후 분)도 다시 만났다.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재벌가 출생의 비밀이라는 다소 진부한 소재로 시작했지만, 색다른 전개와 깊이 있는 배우들의 연기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극 중 자식과 아내를 위해 헌신하는 서태수 캐릭터는 많은 시청자의 마음을 울리며, 가족이 주는 따뜻함을 여실히 느끼게 했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 후속으로 오는 17일부터는 드라마 ‘같이 살래요’가 방송된다. 배우 유동근, 장미희, 한지혜, 이상우, 박선영, 박준금, 김미경 등이 출연한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현아에 “미쳐도 곱게 미쳐!” 호통 친 시민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관계당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