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를 기억해’ 이유영, 전 연인 故 김주혁 “여전히 그립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를 기억해’ 이유영이 연인이었던 배우 故 김주혁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털어놨다.
▲ 배우 이유영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 제작보고회에 배우 이유영(30)이 참석했다.


이유영은 지난해 연인이었던 故 김주혁이 세상을 떠난 뒤 한번도 얼굴을 비추지 않았다. 그의 사망 비보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섰다.

이날 이유영은 故 김주혁에 대한 마음을 어렵사리 꺼냈다.

그는 “여전히 그립다. 따뜻하게 항상 응원해주는 분이셔서. 지금도 어디선가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싶어 하실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마음 간직하면서 열심히 배우 생활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유영은 “집에서 혼자 시간을 많이 보냈다. 이제 작품을 해야겠단 생각이 들어 바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故 김주혁은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했다. 그의 연인 이유영은 갑작스러운 그의 사망 비보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유영의 복귀 작인 영화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