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강다니엘이 새긴 타투의 의미 “신뢰와 맹세, 목숨 바쳐 지키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워너원 강다니엘이 두 번째 미니앨범 ‘0+1=1’ 재킷 촬영 현장에서 타투로 새긴 문구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Mnet ‘워너원고’ 측은 “(남성미 대폭발!) 재킷 촬영 현장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워너원 멤버들이 두 번째 미니앨범 재킷 촬영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멤버들은 각자 마음에 드는 문구를 몸의 일부에 타투로 새겼다.

강다니엘은 ‘Votum Fides’라는 라틴어를 목 왼쪽에 새겼다. 강다니엘은 이 문구에 대해 “‘신뢰와 맹세’라는 뜻이다. 신뢰와 맹세를 내 목숨을 바쳐서 지키겠다는 의미로 목에 새겼다”고 설명했다.

박지훈은 왼쪽 팔에 ‘Pot of Gold’라는 문구를 새긴 이유에 대해 “‘꿈의 열정(실현)’이라는 뜻의 문구다. 워너블 여러분들이 저희를 더 좋아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저희의 꿈”이라고 말했다.

황민현은 ‘You are worth your weight in gold’라는 문구를 새겼다. 황민현은 “이 뜻은 ‘당신은 천금과도 같은 가치가 있는 소중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2018년이 워너블에게도 황금기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 이 문구를 새겼다”고 말했다.

‘Stay Gold’라는 문구를 새긴 윤지성은 “‘항상 빛나라’는 뜻이다. 제 인생의 황금기는 워너원이 된 지금이 아닐까 생각해서 골랐다”고 설명했다. 팬들을 생각하는 워너원 멤버들의 남다른 마음은 이들의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워너원은 오는 19일 두 번째 미니앨범 ‘0+1=1(I PROMISE YOU)’을 발매한다.

사진=네이버TV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지 7분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