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유현상, 최윤희와 비밀 결혼한 진짜 이유 “국민적 스포츠 스타였기 때문”

입력 : 2018-03-14 10:45 | 수정 : 2018-03-14 1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현상, 최윤희 부부가 비밀결혼을 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그룹 백두산 소속 가수 유현상과 전 수영선수 출신 스포츠해설가 최윤희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13살 나이차를 극복, 비밀 결혼식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최윤희는 유현상과의 첫 만남에 대해 “은퇴 후 방송일을 했는데 그 많은 사람 중에서도 남편과 굉장히 많이 마주쳤다”며 “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었는데 우연한 식사 자리에서 남편을 만나게 되면서 그 이후 남편에게 좋은 감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유현상은 최윤희와 비밀 결혼식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5일 전에 결혼을 결정했다. (1991년) 6월 1일날 약속해서 6월 6일 결혼식을 했다. 당시 인터넷이 있었으면 결혼을 못했을 것 같다. 둘이 연애를 6개월 했는데 한번도 손잡고 걸어본 적이 없었다. 아내는 많은 국민들이 사랑한 스포츠 스타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직 수영선수 출신인 최윤희는 1982년 아시안 게임 여자 배영 200m에서 2분 21초 96으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땄다. 또한, 배영 100m와 개인혼영 200m에서도 아시아 최고 기록을 세우며 큰 사랑을 받았다.

사진=MBC ‘기분좋은날’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임계 내고 잠적한 변호사들… 드루킹과 무슨

법조계 “단순한 의뢰인 아닐 것” 지방선거 여파 우려 檢수사 속도‘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