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섹스앤더시티’ 신시아 닉스, 뉴욕 주지사 출마 ‘최초의 女 주지사 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의 신시아 닉슨(51)이 미국 뉴욕주지사에 도전한다. 만약 당선될 경우 뉴욕 최초의 여성 주지사이자 레즈비언 주지사가 된다.
신시아 닉슨은 오는 9월 현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와 민주당 경선에서 맞붙을 예정이다. 그는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뉴욕을 사랑한다. 그리고 오늘 (뉴욕) 주지사 선거에 입후보했음을 알린다”며 자신의 선거운동 사이트를 소개했다.


신시아 닉슨은 뉴욕을 배경으로 한 미드 ‘섹스 앤 더 시티’에서 변호사 미란다 호브스 역을 맡아 인생과 사랑, 일을 스스로 헤쳐가는 싱글 여성을 연기해 세계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2012년 성소수자(LGBTQ) 활동가인 동성 연인 크리스틴 마리노니와 8년간의 교제 끝에 결혼했으며, 세 아이를 두고 있다.

그는 평소 공교육과 교통정책 등 사회·정치 문제에 많은 관심을 표명해왔으며, 오래전부터 뉴욕주지사 출마설이 돌았다.

쿠오모 주지사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의 열렬한 지지자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각종 연설과 인터뷰를 통해 2018년엔 민주당이 단순히 ‘반(反) 트럼프 정당’이 아니라 더 강하고 진보적인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닉슨은 선거운동 영상에서 “우리는 주 정부가 다시 일하길 원한다”며 보건, 지하철 문제를 언급했다. 또 “시민을 위해 하는 일보다는 권력과 신문 헤드라인에만 신경 쓰는 정치인들에게 질렸다”고 말했다.

최근 시에나대학이 민주당에 등록된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쿠오모 주지사가 66%의 지지율로 19%인 닉슨을 앞서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폭염 속 에어컨 없는 옥탑방 입주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앞으로 한달 간 지내게 될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