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청순 미모로 난리’ 난 두산 신입 치어리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산 베어스가 신입 치어리더 영입을 통해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최근 두산 베어스 응원단에 새롭게 합류한 신인 치어리더 천온유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천온유는 1995년생으로 고등학생 때부터 댄스 동아리를 통해 춤을 익혀왔다. 천온유는 전주대학교 호텔경영학과에 입학했지만, 치어리더의 꿈을 이루기 위해 현재는 휴학 중이다.


서현숙, 이나경, 김다정 등과 KBL 고양 오리온의 치어리더팀 ‘레드스타’에서 활약하고 있는 천온유는 지난달 KBL 프로농구 4라운드 베스트 치어리더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뜨겁게 달구며 인기를 입증하고 있는 천온유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미모가 눈길을 끈다.

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