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40주년’ 이문세, 데뷔 첫 美시애틀 공연 ‘성공적’...북미투어 이어간다

입력 : 2018-04-05 15:15 | 수정 : 2018-04-05 1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이문세가 데뷔 첫 미국 시애틀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가수 이문세(60)가 지난 3일(현지시각) 미국 시애틀 타코마 시내에 위치한 판타지스 극장(Pantages Theatre)에서 ‘2018 씨어터(Theatre) 이문세’ 공연을 열었다.


이문세의 시애틀 공연은 데뷔 40주년 만에 처음이다.

이문세는 이번 공연에서 2시간 30분 동안 쉬지 않고 30여곡을 부르며 극장을 찾은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그는 자신의 히트 곡인 ‘파랑새’, ‘광화문 연가’, ‘소녀’, ‘그녀의 웃음소리 뿐’, ‘옛사랑’, ‘붉은 노을’, ‘깊은 밤을 날아서’ 등 무대를 선보였다.
이문세는 공연을 찾은 관객 앞에서 “생애 최초 시애틀 공연이었다”라며 “100년의 역사를 지닌 아름다운 곳에서 뜨겁게 반겨주는 관객을 만났다. 마지막 곡을 부를 때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앙코르곡까지 함께 불러준 한 명 한 명 모두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문세는 지난달 30일 미국 LA를 시작으로, 시애틀에 이어 오는 7일에는 캐나다 밴쿠버에서, 14일에는 토론토, 20일 미국 뉴욕 등에서 공연을 열며 북미투어를 이어갈 계획이다.

사진=케이문에프엔디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칩거’ 김기식 “아들 그렇게 되지 않았다면…

외유성 출장 논란으로 지난 16일 사의를 표명하고 칩거 중인 김기식(52) 전 금융감독원장이 첫 심경을 전했다.한겨레는 22일 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