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국악계 아이돌’ 남상일, 행사철 수입은?...“대기업 임원 월급 2~3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년손님’에 국악계의 아이돌 남상일이 출연한다.
14일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는 국악인 남상일이 출연, 핫한 소리꾼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남상일은 눈코 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행사 일정을 소개했다.

MC 김원희가 “국악도 행사가 많냐”고 묻자, 남상일은 “국악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잘 맞아서 행사가 훨씬 많다”며 “계절별로 축제와 음악회가 계속 있다. 봄, 가을에는 다양한 축제들이 많고, 여름에는 청소년 음악회, 겨울에는 송년 음악회에 신년 음악회까지 이어져 일 년 내내 행사를 다닌다”고 밝혔다.

이어 “일주일에 몇 개 정도 다니냐”는 질문에 남상일은 “일주일에 15개, 그러니까 하루에 2-3개씩 다닌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성대현이 “혹시 부자예요?”라고 물어 스튜디오는 웃음 바다가 됐다고.

남상일은 “행사가 많을 땐 한 달에 대기업 임원 월급의 2-3배 정도를 번다”며 수입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소리를 시작하다보니 무슨 노래를 해도 자연스럽게 판소리가 된다”라며 동요부터 가요, 팝송까지 판소리로 불러 국악 행사의 제왕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남상일은 7세 연하 아내와 깜짝 결혼한 소식에 이어 따끈따끈한 신혼 이야기 등을 공개한다. ‘백년손님’은 오는 14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화 ‘아수라’는 실화? 이재명 ‘그알’ 후 역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1일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