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고등래퍼’ 우승 김하온...순위 의미 없었던 우원재X이병재 감동 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등래퍼2’ 우승자가 가려진 가운데, 래퍼 우원재와 이병재의 무대가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 마지막 회는 김하온이 최종 우승을 거머쥐며 마무리됐다.


시즌 1에 참가해 고배를 마셨던 김하온은 이날 “정말 기분 좋은 꿈을 꾸는 것 같다. 눈물 날 일이 아닌데 (눈물이) 흐르고 있다”며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고등래퍼2’에 다시 나온 건 제 역할을 다 하기 위해서라고 지원서에 썼다. 제 역할은 아직 절대 안 끝났고, 계속해서 멋지고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가운데 ‘고등래퍼2’ 파이널 무대에 선 TOP5 중 3위에 그친 이병재의 무대가 호평을 받고 있다.

이병재는 이날 래퍼 우원재와 함께 합동 공연을 펼쳤다. 이병재 특유의 잔잔한 톤의 랩에 우원재의 조력이 더해져 감동적인 무대를 만들었다. 이들 무대는 500표 만점에 443표를 받았다.

비록 우승은 못했지만 이병재는 “실수없이 무대를 마쳐 후련하다”는 짧은 소감을 전하며 무대를 내려왔다.

이에 시청자들은 ‘역대급 무대’였다는 평을 내놓으며 이병재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고등래퍼2’는 지난해 시즌 1에 이어 국내 최초 고교 랩 대항전을 그린 음악 예능프로그램이다.

사진=Mnet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