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숲속의 작은 집’ 소지섭-박신혜, 미니멀라이프 속 소소한 행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숲속의 작은 집’ 소지섭-박신혜가 행복을 위한 실험을 이어나갔다.
13일 방송된 tvN ‘숲속의 작은 집’에서는 피실험자 소지섭과 박신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 번째 실험은 ‘한번에 한 가지 일만 하기’.

멀티태스킹이 당연시되는 시대에 한 번에 한 가지 일만 한다는 것은 어색하면서도 편안함을 안겼다.

이어 다른 실험도 이어졌다. 한시간동안 음악과 핸드폰 없이 책을 읽고, 빗속을 산책하며 빗방울을 사진에 담으며 휴식을 취한 이들은 ‘3시간동안 밥 먹기’ 실험을 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직접 생활에 필요한 물품들을 직접 만들었다. 사다리에 옷이 걸려있는게 신경쓰이던 박신혜는 직접 톱질까지 해 옷걸이를 만든 반면, 소지섭은 간단하게 고리를 걸어 옷걸이를 완성했다.

박신혜는 이날 나뭇가지로 수건걸이를, 소지섭은 목재를 이용해 신발 받침대를 만들어 시선을 모았다.

그는 공들여 만든 옷걸이를 보고 기쁨의 춤을 추며 “내 손을 탄 흔적들, 내가 만든 느낌이 들어서 되게 좋다”라며 뿌듯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한편 ‘숲속의 작은 집’은 현대인들의 바쁜 삶을 벗어나 꿈꾸고는 있지만 선뜻 도전하지 못하는 현실을 대신해 매일 정해진 미니멀 라이프 미션을 수행, 단순하고 느리지만 나다운 삶에 다가가 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사진=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한편, tvN ‘숲속의 작은 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