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안녕하세요’ 측 “정찬우 후임 없다..기다릴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컬투 정찬우가 KBS2 ‘안녕하세요’에서 잠정 하차한다.
16일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 측은 “지난 2010년 11월22일 첫 회를 시작으로 8년간 362회 동안 시청자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안녕하세요’를 명품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온 정찬우가 건강상의 이유로 잠시 하차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녕하세요’ 측은 이어 “정찬우가 건강이 회복되어 복귀할 때까지 ‘안녕하세요’는 이영자, 신동엽, 김태균의 세 MC 체제로 갈 것”이라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양자영 PD는 “프로그램 맏형으로 많은 역할을 해 준 정찬우씨께 감사드린다”며 “현 상황에 대해 알게 된 것은 오래되지 않았지만 정찬우씨와 제작진과는 충분한 교감을 나눴고, 수많은 고민을 들어주고 공감해줬던 정찬우씨를 위해 이제 우리가 그의 목소리를 들어줄 차례가 된 것 같다. 제작진은 정찬우 씨의 고민과 아픔을 함께 기다려주려 한다”고 전했다.

앞서 정찬우는 지난 15일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를 통해 “건강이 좋지 않다. 여러분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없어 일단 쉬어야 할 것 같다. 방송을 쉬려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정찬우는 당뇨와 이명 증상을 오랫동안 앓았으며 최근에는 공황장애 진단까지 받아 휴식을 선택하게 됐다.

사진=KBS2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걸어 들어와 죽어 나가는 곳”…요양병원 실체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15일 방송을 통해 요양병원에서 벌어진 환자 폭행 사건에 대해 추적했다.명문대를 졸업하고 교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