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타카다 켄타 “한국行 위해 아르바이트 하며 돈 모았다”

입력 : 2018-04-16 17:32 | 수정 : 2018-04-16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쎄씨’ 측이 JBJ 타카다 켄타와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도쿄에서 1시간 30분쯤 떨어진 도시 군마현에서 자란 켄타. 2년간 서울에서 꿈 하나만을 위해 바쁘고 정신 없이 살아온 그에게 쎄씨는 켄타가 원하던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혜화동의 근사한 한옥에서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꿈 하나만을 위해 서울에 오기 전까지 어떤 마음가짐이었냐고 묻자 “그냥 도전해보자는 마음으로 망설이지도 않고 빨리 서울에 가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돈을 모았다”고 답했다.

서울이란 도시가 켄타에게 지닌 의미를 묻는 질문에는 ‘자신의 꿈이 있는 장소’ 라고 말하며 그에게 서울이란 도시가 지닌 특별한 의미를 비추기도 했다. 요즘 무대에 서게 되면서 느끼게 되는 감상을 묻자 ‘역시 나는 음악을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걸 느낀다’라고 말하며 천생 가수다운 답변을 하기도 했다.

그 외에도 고향 군마와 관련된 다양한 질문까지 볼 수 있는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쎄씨’ 5월호와 쎄씨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쎄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칩거’ 김기식 “아들 그렇게 되지 않았다면…

외유성 출장 논란으로 지난 16일 사의를 표명하고 칩거 중인 김기식(52) 전 금융감독원장이 첫 심경을 전했다.한겨레는 22일 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