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뉴이스트 강동호 “검찰, 무혐의 공식 통보..성추행 누명 벗었다”

입력 : 2018-04-16 20:20 | 수정 : 2018-04-16 2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뉴이스트 멤버 강동호(백호)가 검찰로부터 성추행 혐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뉴이스트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오후 “금일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공식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사실이 아닌 일이었고 결백하다는 것이 입증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6월 A씨는 중학교 재학 중이었던 2009년 강동호가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하며 그를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해당 고소건은 지난해 9월 검찰로 송치됐다.

당시 뉴이스트 측은 “사실무근인 허위사실에 관한 글들이 무분별하게 쏟아지고 있는 지금 당사는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해당 허위 사실에 대해 예외 없이 법률적 조치를 취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강동호의 결백함을 입증하고자 완전히 사실무근인 허위 사실을 주장 및 최초 유포한 문제의 당사자에 대해 책임을 묻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뉴이스트는 지난 2012년 ‘FACE’로 데뷔했으나 조명을 받지 못하다가 지난해 Mnet ‘프로듀스101’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현재 워너원으로 데뷔한 황민현을 제외한 유닛 뉴이스트W(JR(김종현), Aron, 백호(강동호), 렌)로 활동 중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칩거’ 김기식 “아들 그렇게 되지 않았다면…

외유성 출장 논란으로 지난 16일 사의를 표명하고 칩거 중인 김기식(52) 전 금융감독원장이 첫 심경을 전했다.한겨레는 22일 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