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섹션TV’ 임수정, ‘당신의 부탁’ 윤찬영에 “‘엄마’ 듣고싶지 않아”

입력 : 2018-04-16 22:25 | 수정 : 2018-04-16 2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임수정이 생애 첫 엄마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섹션TV연예통신’에선 영화 ‘당신의 부탁’의 주연배우 임수정 윤찬영 이상희가 출연했다.


임수정은 ‘당신의 부탁’으로 생애 첫 엄마 연기에 도전했다. 그녀는 “당황스러웠지만 다행스럽게도 윤찬영이 너무 멋있고 예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찬영은 “선배님에게도 갑작스럽겠지만 저에게도 갑작스러운 엄마다”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임수정은 “극중에서는 안타깝게도 직접적으로 엄마라고 하는 장면이 없다”고 고백했다.

이에 리포터가 윤찬영에 “이 기회에 엄마라고 한 번 불러보는 게 어떻겠냐”고 부추기자 임수정은 “아닌 것 같다”며 막아섰다. 임수정은 “하지 마. 정말 듣고 싶지 않구나”라며 윤찬영을 단호하게 말려 웃음을 더했다.

한편 ‘당신의 부탁’은 사고로 남편을 잃고 살아가는 32살 효진(임수정) 앞에 남편의 아들 16살 종욱(윤찬영 분)이 갑자기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두 사람의 좌충우돌 동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칩거’ 김기식 “아들 그렇게 되지 않았다면…

외유성 출장 논란으로 지난 16일 사의를 표명하고 칩거 중인 김기식(52) 전 금융감독원장이 첫 심경을 전했다.한겨레는 22일 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