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힙합대디 양동근, 신곡 ‘사랑의 택배’ 발표...‘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힙합대디 양동근(YDG)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 가수 양동근
17일 가수 겸 배우 양동근(40)이 트로트 가수로 파격 변신을 선포, 놀라움을 주고 있다.


이날 양동근 새 소속사 조(JOE)엔터테인먼트 측은 “양동근이 신곡 ‘사랑의 택배’를 전격 발표,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고 밝혔다.

양동근은 최근 방영된 KBS2 예능 ‘건반 위의 하이에나’를 통해 후배가수 홍진영에게 트로트 창법을 전수 받아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과 힙합, 트로트를 접목한 새 장르를 선보였다. 그 결과로 지난 7일 ‘사랑의 택배’ 음원이 나오기도 했다.

소속사 측은 “K팝의 새로운 영역을 개발해 세계시장으로 나갈 것”이라며 기대를 표했다.

한편 양동근은 지난 3월 30일 방송된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 트로트에 도전하는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 KBS2 예능 ‘건반위의 하이에나’
그는 “가장으로서 현실적으로 살다 보니 무대를 장악하는 친구들은 모두 젊은 친구들이 됐다. 사실 40대에 힙합을 끌고 가는 사람은 (우리나라에) 없다고 본다”며 “당장 어디 가서 일 해야 할 때 힙합은 공연하고 그러는 게 전혀 안 된다. 그래서 트로트를 해볼까 한다. 매달 수입이 없을 때 그 괴로움이 너무 크다. 그게 내가 트로트를 하고 싶은 가장 큰 이유다”라고 전했다.

사진=조엔터테인먼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걸어 들어와 죽어 나가는 곳”…요양병원 실체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15일 방송을 통해 요양병원에서 벌어진 환자 폭행 사건에 대해 추적했다.명문대를 졸업하고 교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