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힙합대디 양동근, 신곡 ‘사랑의 택배’ 발표...‘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힙합대디 양동근(YDG)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 가수 양동근
17일 가수 겸 배우 양동근(40)이 트로트 가수로 파격 변신을 선포, 놀라움을 주고 있다.


이날 양동근 새 소속사 조(JOE)엔터테인먼트 측은 “양동근이 신곡 ‘사랑의 택배’를 전격 발표,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고 밝혔다.

양동근은 최근 방영된 KBS2 예능 ‘건반 위의 하이에나’를 통해 후배가수 홍진영에게 트로트 창법을 전수 받아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과 힙합, 트로트를 접목한 새 장르를 선보였다. 그 결과로 지난 7일 ‘사랑의 택배’ 음원이 나오기도 했다.

소속사 측은 “K팝의 새로운 영역을 개발해 세계시장으로 나갈 것”이라며 기대를 표했다.

한편 양동근은 지난 3월 30일 방송된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 트로트에 도전하는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 KBS2 예능 ‘건반위의 하이에나’
그는 “가장으로서 현실적으로 살다 보니 무대를 장악하는 친구들은 모두 젊은 친구들이 됐다. 사실 40대에 힙합을 끌고 가는 사람은 (우리나라에) 없다고 본다”며 “당장 어디 가서 일 해야 할 때 힙합은 공연하고 그러는 게 전혀 안 된다. 그래서 트로트를 해볼까 한다. 매달 수입이 없을 때 그 괴로움이 너무 크다. 그게 내가 트로트를 하고 싶은 가장 큰 이유다”라고 전했다.

사진=조엔터테인먼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