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샘 스미스(Sam Smith) 첫 내한공연, 오늘(17일)부터 티켓 전쟁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가수 샘 스미스(Sam Smith)가 오는 10월 첫 내한한다.
17일 영국 팝가수 샘 스미스(27)가 내한 공연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3 샘 스미스‘를 여는 가운데 이날 티켓 예매가 시작된다.


현대카드 측에 따르면 샘 스미스는 오는 10월 9일 오후 7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이에 앞서 17일인 오늘과 18일인 내일, 이틀 동안 인터파크 공연에서 티켓 예매가 이뤄진다.

이날 오후 12시 시작되는 예매는 현대카드 회원만, 일반 관객은 18일 오후 12시부터 가능하다.

한편 샘 스미스는 지난 2004년 데뷔, 데뷔 앨범 ‘인 더 론니 아워’(In the Lonely Hour)로 전 세계에서 1300만 장이 넘는 판매고를 올리는 등 엄청난 기록을 세웠다.

이어 2015년 제57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올해의 노래’ 등 4관왕을 차지, 빌보드 뮤직 어워즈 3개 부문, 브릿 어워즈 2개 부문까지 수상하는 등 곳곳에서 실력을 인정받았다.

사진=현대카드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걸어 들어와 죽어 나가는 곳”…요양병원 실체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15일 방송을 통해 요양병원에서 벌어진 환자 폭행 사건에 대해 추적했다.명문대를 졸업하고 교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