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노사연 수입 “아침마다 살치살 먹을수 있을 정도..육해공 올라온다”

입력 : 2018-04-17 17:53 | 수정 : 2018-04-17 17: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노사연의 수입이 화제다.
1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노사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은 자신의 수입을 묻는 질문에 “아침마다 살치살을 먹을 수 있을 정도”라고 센스 있게 답했다.

이어 “우리 아침 밥상엔 육해공이 다 있다. 고기와 생선도 있고 김치도 네 가지가 올라온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노사연은 이어 “갑자기 돈을 많이 벌어 본 적도, 못 벌어 본 적도 없다. 나는 똑같이 했다. 다른 곳에서도 그렇게 했는데 PD가 똑똑했나 보다. 그래서 제12의 전성기가 오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유쾌한 입담으로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섭렵한 노사연은 남편 이무송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 중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2010년 박근혜측에도 접근 시도

정치댓글 조작 의혹사건의 중심에 있는 드루킹(48)이 2010년 당시 유력한 대권후보로 거론된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도 접근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