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할리우드 배우 리차드 기어, 34세 연하 여자친구와 세 번째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리차드 기어가 34세 연하 연인과 세 번째 결혼식을 올린다.
▲ 리차드 기어(70)와 그의 연인 알렉산드라 실바(36)
사진=스플래쉬닷컴
지난 13일(현지시간) 스페인 매체 ABC 측은 리차드 기어(70‧Richard Gere)가 오는 5월 세 번째 결혼을 한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상대는 스페인 출신 여자친구 알렉산드라 실바(36·Alejandra Silva)로, 두 사람은 오는 5월 5일 미국 워싱턴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2014년 이탈리아 한 호텔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진 리차드 기어와 그의 연인 알렉산드라 실바는 지난해 제67회 베를린영화제에 함께 등장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두 사람은 주변의 시선을 아랑곳 않고 데이트를 즐기며, 여러 곳에서 포착되기도 했다.

이로써 리차드 기어는 세 번째 결혼을 하게 됐다.

1991년 슈퍼모델 신디 크로포드와 결혼, 세기의 커플이라는 칭호를 얻었던 리차드 기어는 그와 이혼한 뒤 2002년 캐리 로웰과 두 번째 결혼을 했다.

이후 여러 차례 열애설이 불거졌지만, 2014년 만나 지금까지 사랑을 이어오고 있는 알렉산드라 실바가 세번째 신부가 됐다.

알렉산드라 실바 역시 재혼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리차드 기어는 1980년대 왕성하게 활동한 스타로, 1983년 개봉한 영화 ‘사관과 신사’를 통해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영화 ‘프리티 우먼’에서 능력있는 젠틀맨으로 등장, ‘카튼 클럽’, ‘시카고’ 등 작품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렸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음성분석 전문가’ 배명진의 충격적인 진실

MBC ‘PD수첩’은 22일 ‘소리박사 배명진의 진실’ 편을 통해 그가 사용하는 음성 분석 기술의 실체에 대해 방영했다.‘소리’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