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오스틴 파워’ 베른 트로이어 사망 “내면의 싸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오스틴 파워’ 미니 미 캐릭터로 유명한 배우 베른 트로이어가 숨졌다. 향년 49세.
21일(현지시각) 베른 트로이어 공식 페이스북에는 “큰 슬픔과 비통한 심정으로 트로이어가 오늘 숨졌다는 소식을 전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베른 트로이어의 사인은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

하지만 “트로이어가 최근 역경에 시달렸다. 우울증과 자살은 매우 심각한 문제다. 당신은 그들이 내면에서 어떤 종류의 싸움을 겪고 있는지 알 수 없다”는 글이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을 암시했다.

연골발육부전 왜소증 때문에 키가 81cm에 불과한 트로이어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자신의 약점을 극복했다. 영화 ‘오스틴 파워’ 시리즈 미워할 수 없는 악당 미니 미 역으로 전 세계인들을 사로잡았고 ‘그린치’,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레전드’ 등에 출연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숙 여사, 빌린 샤넬 입고 마크롱 여사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명품 브랜드 샤넬 재킷을 입고 15일(현지시각) 에마뉘엘 마크롱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