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버닝’ 오는 5월 16일 칸 영화제에서 공식 상영...레드카펫 행사 참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영화 ‘버닝’의 상영 일정 등이 공개됐다.
▲ 영화 ‘버닝’
27일 영화 ‘버닝’ 측에 따르면 오는 5월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전세계 영화인들에게 ‘버닝’이 첫 공개된다.


같은 날 ‘버닝’의 주역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오는 5월 16일 프랑스 칸에서 레드카펫을 밟는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버닝’은 이창동 감독의 5번째 칸 진출작이다. 앞서 영화 ‘박하사탕’, ‘초록물고기’, ‘밀양’, ‘시’ 역시 칸에 진출하며 전세계인의 관심을 받았다.

‘버닝’은 다음달 16일 칸 공식 상영에 이어 17일에는 국내 개봉한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음성분석 전문가’ 배명진의 충격적인 진실

MBC ‘PD수첩’은 22일 ‘소리박사 배명진의 진실’ 편을 통해 그가 사용하는 음성 분석 기술의 실체에 대해 방영했다.‘소리’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