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버닝’ 이창동x유아인x스티븐연, 칸 영화제 출국 전 기자회견 여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버닝’ 팀이 프랑스 칸영화제 출국 전 기자회견을 갖는다.
▲ 배우 스티브 연(왼쪽부터), 전종서, 유아인과 이창동 감독이 24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버닝’ 제작보고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칸국제영화제에서 2007년 ‘밀양’, 2010년 ‘시’로 각각 여우주연상과 각본상을 수상한 이 감독은 이번에도 ‘버닝’으로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게 됐다.
뉴스1
27일 CGV아트하우스와 제작사 파인하우스필름 측에 따르면 영화 ‘버닝’ 이창동 감독,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오는 5월 4일 프랑스 칸으로 출국하기 전 기자회견을 연다.


‘버닝’은 제71회 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 이에 감독과 배우들은 일정에 맞춰 프랑스로 출국한다.

이에 현지시간으로 오는 16일 오후에는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버닝’이 전세계인에 먼저 공개된다.

국내 개봉은 오는 17일 예정돼 있지만, 칸 영화제 일정상 국내 시사회에 참석이 어려운 만큼 출국 전 기자회견을 갖는 것으로 보인다.

제작사 측은 “(이번 기자회견은)감독과 주연배우들이 참석,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창동 감독의 새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버닝’이 초청된 제71회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8일~19일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인 칸에서 열린다. ‘버닝’ 외에도 윤종빈 감독의 ‘공작’이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됐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지 7분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