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버닝’ 이창동 감독 “8년 결코 짧지 않아...젊은이들 이야기 하고 싶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버닝’팀이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 출국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 영화 ‘버닝’ 이창동 감독, 배우 유아인, 전종서, 스티븐 연
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버닝’ 칸 영화제 출국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감독과 배우들의 칸 영화제에 참석 일정과 국내 개봉일이 겹치면서 따로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등이 참석했다.

이창동 감독은 8년 만에 새 작품을 선보이는 것과 관련 “8년은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이다”라며 “어떤 영화로 관객을 만나야 할지 생각이 많았다. 특히 우리가 사는 세상에 대한 나름대로의 고민이 있었고, 젊은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이어 “저도 자식이 있고, 학교에 있을 때 학생들을 보며 요즘 젊은이들에 대해, 그들이 바라보는 세상에 대해 같이 고민했었다”라며 “젊은이에 대한 영화를 만들고자 했고, ‘버닝’이 그 결과물이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버닝’으로 생애 첫 칸에 진출한 배우 유아인도 소감을 전했다.

유아인은 “몸둘 바를 모르겠다. 부담스럽기도 하다”며 “칸 영화제에 가는 것이 개인사가 아니라, 영화를 소개하는 자리인 만큼 그 곳에서 ‘버닝’을 잘 알릴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영화가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라며 “저는 청소년이 이 영화를 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영화에 참여한 배우가 아니라 관객의 입장으로 볼 때, 새롭게 말을 거는 영화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버닝’은 오는 8일~19일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인 칸에서 열리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현지시간으로 오는 16일 오후 ‘버닝’은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전세계 영화인들에 먼저 공개된다. 17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대필’ 논란...강원랜드 수사 검사가 고발

김수남 前총장 등 4명 고발 추가 수사단 측 “고발인 편의 봐준 것” 대검 “사실 확인 후 대응안 마련”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