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버닝’ 이창동 감독, 영화 ‘어벤져스’ ‘데드풀2’ 부담? “미안하지만 잘 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창동 감독이 오는 17일 개봉하는 영화 ‘버닝’과 경쟁하게 될 ‘데드풀2’를 언급했다.
▲ 이창동 감독
뉴스1
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버닝’ 칸 영화제 출국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등이 참석했다.

이창동 감독은 이날 ‘버닝’과 마블 새 영화 ‘데드풀2’가 개봉 시기가 겹치는 데에 대한 부담감이 없냐는 질문에 쿨한 답변을 내놨다.

그는 “미안하지만 ‘데드풀2’가 어떤 영화인지 잘 모른다”라며 “‘어벤져스’도 모르니까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강풍이 빨리 끝나고 ‘버닝’이 관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좀 더 많이 생겼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버닝’은 오는 8일~19일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인 칸에서 열리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현지시간으로 오는 16일 오후 ‘버닝’은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전세계 영화인들에 먼저 공개된다. 17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대필’ 논란...강원랜드 수사 검사가 고발

김수남 前총장 등 4명 고발 추가 수사단 측 “고발인 편의 봐준 것” 대검 “사실 확인 후 대응안 마련”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