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배현진, 강유미에 “TV에서 많이 봤다..친근해” 악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랙리스트’에 출연 중인 강유미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배현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를 만났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블랙하우스’ 흑터뷰 코너에서는 강유미가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배현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박종진 바른미래당 예비후보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 가운데 배현진 후보와의 인터뷰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배현진은 강유미에게 “TV에서 하도 많이 봬서 친근하다”며 친근하게 악수를 건넸다.

강유미는 “질문을 드리면 13초 안에 대답해주시면 된다. 앵커 출신이신 만큼 잘하실 것 같다”고 인터뷰 형식을 설명했다. 이에 배현진은 “앵커는 멘트 두 줄을 위해 생각을 오래 한다. 뉴스 멘트는 누가 상처받거나, 편중되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순발력은 떨어질 수 있다”며 인터뷰에 응했다.

강유미는 “왜 MBC 아나운서 그만두고 출마했냐”고 물었고, 배현진은 “MBC 아나운서로서 일을 그만두려던 건 아니었다. 제가 일을 놓게 됐고, 더 이상 방송을 할 수 없다는 생각을 하던 차에 제안이 왔다”고 답했다.

“송파 을을 위해 어떤 일을 할 것이냐”는 강유미의 질문에 배현진은 “송파를 강남 3구라고 한다. 그래도 주민들께서 문화체육에 대한 기대가 엄청 크시더라. 멋있는 송파, 자랑스러운 송파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유미는 마지막으로 “블랙리스트가 어떤 의미냐”고 물었고, 배현진은 “시각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제가 언론에 나와서 블랙리스트라 말했던 건 MBC 사장께서 ‘배현진은 뉴스에 출연하지 못 할 것’이라고 언급하신 것”이라고 답했다.

사진=SBS ‘블랙하우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