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같이 삽시다’ 홍여진, 놀라운 비키니 자태..박준금 따라했다 ‘굴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이 박준금의 키를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홍여진은 12일 방송된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김영란, 박준금과 나들이를 떠났다.


이날 홍여진에게 김영란은 “언니는 책받침보다는 달력이었어. 수영복 입고 나오는 거에 언니 나온 거 봤어”라고 말했다.

이어 박준금은 “옛날에 미스코리아 보면 유채꽃밭에서 걸어 나오잖아”라며 미스코리아 출신 홍여진 앞에서 워킹을 선보였고, 홍여진은 “얘는 키가 작다. 얘는 우리 또래가 아닌데 왜 이렇게 키가 작지”라고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여진은 “국제대회 나가면 키가 컸어. 아시아에서는 홍콩, 태국 애들이 많았지. 미스코리아는 별로 알아주지도 않았어. 1988년부터 바뀌었어. 지금은 체형이 달라”라고 말했고, 박준금은 “요즘 애들을 다리도 너무 길고 남자들도 키가 크다. 요즘은 180cm가 중간 키다”라고 덧붙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북측 만나는 이유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성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가 판문점에서 북측과 만나 북미정상회담 사전 조율을 하는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