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복면가왕 유니콘’ 라이언 레이놀즈 “가면 쓰면 잘 부를줄 알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데드풀2’ 개봉을 앞두고 있는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복면가왕’에 깜짝 출연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동방불패에 도전하는 8인 복면가수의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유니콘의 특별 무대가 먼저 공개됐다.


이날 유니콘은 뮤지컬 ‘애니’의 수록곡 ‘투모로우(Tomorrow)’를 불렀다. 감미로운 목소리로 열창한 그는 노래가 끝난 후 가면을 벗었다.

유니콘 가면을 벗은 그의 정체는 영화 ‘데드풀2’의 주인공 라이언 레이놀즈였다. 이를 본 청중단과 연예인 판정단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방금 노래는 죄송하다”며 “엄청 떨렸다. 사실 지금 기저귀 차고 있다”고 특유의 농담으로 인사를 건넸다.

이어 “사실 아내에게도 출연 사실을 말 안 했다”며 “초대해 주셔셔 감사하다. 이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영광이다. 새로운 도전을 하게 돼서 정말 감사하다”고 거듭 감사의 말을 전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 앞에서 노래해 본 게 태어나서 처음이다. 가면 쓰면 더 잘할 줄 알았는데 이 세상에서 노래 못하는 걸로 5위 안에 들 거다”며 “잊지 못할 주억 만들어서 기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 ‘데드풀 2’는 오는 16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