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전종서, ‘버닝’으로 데뷔하자마자 칸 출국 ‘얼굴 왜 가렸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전종서가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으로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 유아인 전종서 이창동 감독
더팩트
전종서는 15일 오후 제71회 칸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취재진을 발견한 전종서는 옷으로 얼굴을 가리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러한 태도가 이슈가 되자 전종서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종서는 단편 영화나 연극 무대 등 그 어떤 활동도 하지 않은 진짜 신인이다. 갑자기 많은 취재진의 관심을 받게 된 것이다. 많이 당황스러웠을 것”이라고 전했다.
▲ 배우 전종서
뉴스1


한편 유아인, 전종서 등이 출연한 ‘버닝’은 오는 17일 한국에서 개봉한다. 한국 개봉에 앞서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진행되는 ‘버닝’ 공식 프리미어 상영을 통해 전세계 관객들을 만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한나라당 30억 댓글조작 따라한 것”

‘드루킹’ 김동원씨가 옛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2007년 대선 당시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