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크리스틴 스튜어트, 맨발로 레드카펫 밟은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맨발로 칸 레드카펫을 밟았다.
14일(현지시각)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는 프랑스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스파이크 리 감독의 영화 ‘블랙클랜스맨’의 갈라 프리미어에 참석했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은색의 드레스에 검정색 하이힐을 신고 포즈를 취했다. 이후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하이힐을 벗어 한 손에 들고 레드카펫을 걸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는 여배우를 향한 엄격한 복장 규정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갈라 프리미어에 참석하는 여배우들의 경우, 꼭 하이힐을 신어야 한다는 암묵적인 룰이 있기 때문이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이 규정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직접 행동으로 실천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변화가 필요하다. 만약 누군가가 하이힐을 신지 않은 사람은 입장할 수 없다고 한다면, 나는 ‘왜 남자 배우에게는 힐을 신지 않았냐고 묻지 않나’라고 할 것”이라는 자신의 생각을 언급한 바 있다.

사진=TOPIC / SPLASH NEWS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숙 여사, 빌린 샤넬 입고 마크롱 여사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명품 브랜드 샤넬 재킷을 입고 15일(현지시각) 에마뉘엘 마크롱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