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윤시윤 진세연 측 “열애 사실 무근..친해서 생긴 해프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윤시윤(31), 진세연(24) 측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16일 윤시윤 소속사 측은 “윤시윤과 진세연의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다. 촬영장 외에 따로 만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세연 소속사 측 또한 “본인 확인 결과,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다 두 사람은 촬영을 하며 친분을 쌓아 친하게 지내고 있지만 이성적인 관계는 전혀 아니다. 친해서 생긴 해프닝인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최근 종영한 TV조선 주말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이하 ‘대군’)를 통해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양측의 빠른 부인으로 열애설은 사실 무근으로 드러났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한나라당 30억 댓글조작 따라한 것”

‘드루킹’ 김동원씨가 옛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2007년 대선 당시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