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MBC 측 “‘전참시’ 조연출, 세월호 배경 가리면 문제 되지 않을 거라 생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측이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 사용과 관련 조사 결과를 밝혔다.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보도화면 합성 논란
16일 MBC 측이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 사용에 대한 조사위원회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오동운 MBC 홍보심의국 부장은 “조연출 면담 결과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뉴스 속보처럼 보이고자 하는 아이디어를 냈다’며 해당 화면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

이어 “조연출은 당시 배경만 흐리게 처리하고 멘트만을 사용한다면 큰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오 부장은 또 “세월호 참사 영상에 어묵 먹방 장면을 삽입한 것에 대해서는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조롱은 아니며 특정 인터넷 사이트에서 ‘어묵’이 그들을 조롱하는 말로 쓰였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증언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코미디언 이영자가 어묵을 먹으며 매니저와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MBC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보도 장면과 합성돼 전파를 탔다.

이에 방송 직후 시청자는 “제작진이 이영자의 어묵 먹방에 일부러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을 덧붙여 희생자들을 희화화한 것이 아니냐”며 크게 반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지난 9일 최승호 MBC 사장과 제작진 측은 세월호 유가족과 시청자에 사과하며 진상 조사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이에 따라 10일부터 진상조사위원회가 꾸려졌다. MBC 측은 내부 인사 5명, 세월호 참사 진상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오세범 변호사로 조사위원회를 결성했다.

이어 1, 2차 조사 이후 약 6일 만에 결과를 발표했다.

한편 해당 논란 이후 이영자는 충격을 받고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에 불참 의사를 표시, 제작진은 2주 동안 결방을 선언했다. 오는 19일까지 결방한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음성분석 전문가’ 배명진의 충격적인 진실

MBC ‘PD수첩’은 22일 ‘소리박사 배명진의 진실’ 편을 통해 그가 사용하는 음성 분석 기술의 실체에 대해 방영했다.‘소리’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