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오달수 입원, 미투 그후..“밥 못 먹고 술에 의지..건강 악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오달수가 최근 병원에 입원한 사실이 알려졌다.

▲ 오달수.
연합뉴스
16일 한 매체는 지인의 말을 인용해 “오달수가 최근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면서 “술에 의지한 채 밥을 거의 먹지 않아서 건강이 좋지 않다”고 보도했다.


오달수는 지난 2월 미투 폭로로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 등에서 하차 당한 오달수는 고향 부산으로 내려가 칩거해왔다.

측근들은 최근 극비리에 오달수의 병문안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수는 가족들의 간호를 받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미투 폭로 이후 오달수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서 “밥이 넘어가지 않아서 계속 막걸리만 마셨다”면서 “강간범, 성폭행범은 아니다.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드러낸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혹시 김혜경씨세요?” 댓글 한줄로 의혹은 시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트위터 계정에 ‘혜경궁 김씨’란 이름을 붙이며 처음 의혹을 제기한 건 네티즌이었다.2013년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