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밴드 칵스 활동 중단 “이수륜, 돌발성 근육마비 증세...공연 일체 취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밴드 칵스가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
▲ 밴드 칵스
15일 칵스 소속사 해피로봇레코드 측이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활동 중단 소식을 알렸다.


이날 소속사 측에 따르면 칵스 이수륜의 건강 악화로 정상적 스케줄 소화가 불가능함에 따라 일시적으로 휴식기에 들어간다.
▲ 이수륜
소속사 측은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이수륜이 계속된 건강 상태 악화로 인해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소화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현재 이수륜은 돌발성 근육마비 증세를 보여 전문의의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8’을 제외한 모든 칵스와 이수륜 개인의 향후 스케쥴을 취소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또 “이수륜은 앞으로 2개월 가량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담당의 권고에 따라 7월 말까지 휴식기를 가질 예정”이라며 이후 일정 취소를 공지했다.

이에 따라 오는 26일 ‘인베이드 부산’ 공연, 6월 10일 ‘언플러그드 공연’, 6월 30일 ‘인베이드 광주’ 공연을 비롯한 모든 공연 일정이 취소된다.

한편 칵스는 이현송(보컬), SHAUN(신디사이저), 박선빈(베이스), 이수륜(기타)으로 구성된 4인조 밴드다.

이수륜은 칵스 기타리스트로 활동, 솔로 및 재즈 밴드 오마쥬 멤버로도 활약했다.

사진=해피로봇레코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대필’...강원랜드 수사 검사가 고발장 작

김수남 前총장 등 4명 고발 추가 수사단 측 “고발인 편의 봐준 것” 대검 “사실 확인 후 대응안 마련”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