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슈츠’ 박형식 고성희, 옥상서 마주한 모습 포착 ‘관계에 변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츠(Suits)’ 박형식과 고성희가 또 다시 옥상에서 마주한다.
16일 KBS2 수목드라마 ‘슈츠’ 측은 모의법정 이후 다시 마주한 고연우(박형식 분)와 김지나(고성희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모의법정은 여러 가지 이유로 두 사람에게 복잡하고 힘겨운 상황이었을 터. 파란의 모의법정 이후 두 사람이 만나 어떤 대화를 나눌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공개된 사진 속 고연우와 김지나는 단둘이 옥상에 서 있다. 티격태격하면서도 함께 일 할 때면 늘 기분 좋은 미소를 짓던 기존의 두 사람과는 분위기가 180도 다르다. 고연우의 심각한 눈빛도, 김지나의 감정적인 표정도. 두 사람을 감싼 심상치 않은 감정 변화를 오롯이 보여주는 것이다.

또 하나 눈 여겨 봐야 할 것은 이들이 마주 선 공간이 옥상이라는 점이다. 옥상은 극중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에 있어 큰 의미를 지닌 장소다. 김지나가 고연우의 비밀을 어렴풋이 처음 알게 된 곳도 옥상이고, 마음이 복잡할 때마다 대화를 나누던 장소도 옥상이었기 때문. 옥상에서 두 사람은 어떤 감정으로 마주했을까. 이후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

이와 관련 ‘슈츠(Suits)’ 제작진은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는 우리 드라마에서 여러 의미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서로에게 자극제가 될 수도 있고,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는 존재이기 때문. 뿐만 아니라 알 듯 말 듯 설렘의 감정까지 미묘하게 안겨준다. 그런 두 사람의 관계가 오늘(16일) 방송에서 일종의 전환점을 맞게 된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슈츠’는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안희정 1심 무죄, 판단 근거 된 ‘7월 러시아 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 판결을 내린 데에는 고소인 김지은씨 진술과 주장이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