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버닝’ 전종서, 다시 찾은 프로의식..칸영화제 밝힌 드레스 자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닝’의 신예 전종서가 당당하게 칸의 레드카펫을 밟았다.
▲ 칸영화제 ‘버닝’ 전종서
연합뉴스
16일 오후 6시 45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는 ‘버닝’의 공식 상영이 진행됐다. 이날 이창동 감독을 비롯해 유아인, 전종서, 스티븐 연 등 주연배우들과 파인하우스 필름 이준동 대표가 함께 레드카펫에 섰다.


블랙 턱시도 차림의 남성들 사이 화이트 롱 드레스를 입은 전종서의 자태는 단연 돋보였다. 전종서는 깔끔하게 빗어내린 헤어스타일에 레드립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 ‘버닝’ 이준동 대표, 스티븐 연, 전종서, 유아인, 이창동 감독
연합뉴스


이는 프랑스 출국 전 공항에서의 모습과 180도 다른 모습으로 더욱 눈길을 모았다. 전종서는 지난 15일 인천공항에서 취재진을 마주치자 옷으로 얼굴을 가리는 등 불쾌함을 드러내 논란을 빚기도 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전종서는 단편 영화나 연극 무대 등 그 어떤 활동도 하지 않은 진짜 신인이다. 갑자기 많은 취재진의 관심을 받게 된 것이다. 많이 당황스러웠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전종서는 오히려 레드카펫에서는 당황하는 기색 없이 당당한 프로의 모습을 보여 그동안의 논란을 불식시켰다. 손으로 하트를 만드는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그는 공항에서의 논란 이후 칸에서 언론 인터뷰를 갖지 않을 것이라 밝혔지만 이를 번복해 다시 매체를 만나기로 했다.
▲ ‘버닝’ 이창동 감독, 유아인, 전종서, 스티븐 연
연합뉴스
한편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으로 공식 초청된 ‘버닝’은 상영 이후 세계 영화 관계자들의 뜨거운 찬사를 받아 수상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7일(오늘) 국내 개봉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