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모건 프리먼 성추행 의혹, 현장 스태프 “치마 들추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모건 프리먼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24일(현지시각) CNN의 보도에 따르면, 모건 프리먼은 영화 및 드라마 제작 현장에서 여러 여성을 성희롱·성추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총 8명의 여성이 모건 프리먼의 성추행 및 성희롱을 직접 증언했다. 모건 프리먼의 부적절한 행동을 목격했다고 밝힌 여성들까지 합하면 총 16명이다.

영화 ‘고잉 인 스타일(Going in Style, 2017)’의 한 여성 스태프는 “모건 프리먼이 속옷을 입었냐고 물어보고는 내 치마를 들춰보려 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영화 ‘나우 유 씨 미(Now You See Me)’ 촬영 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여성 스태프는 “모건 프리먼이 ‘속옷을 입지 않은 걸 좋아한다’며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모건 프리먼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나를 알고 있거나, 함께 일한 사람들은 내가 누군가를 고의로 불쾌하게 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 것”이라면서도 “내 의도와 달리 불편했거나, 불쾌했던 모든 이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사진=TOPIC / SPLASH NEWS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판사 출신 나경원이 안희정 판결에 보인 반응

판사 출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한 것과 관련해 “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