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오의 희망곡’ 아이아이, 라이브 실력 논란 “충격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한 신인 듀오 아이아이가 화제다.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아이아이(다연, 은영)가 게스트로 출연해 라이브 무대를 꾸몄다.


아이아이는 “올해 5월 1일에 데뷔해 정준영, 로이킴, 박보람의 응원을 받았고 다비치, 볼빨간 사춘기의 뒤를 잇는 여성듀오를 꿈꾸고 있다는데 맞냐”는 질문에 “정준영과 로이킴 박보람의 응원을 받았는데 아무래도 저희 실장님께서 매니지먼트를 해주셔서 저희 둘은 한 번도 뵌 적이 없는데 응원해주셨다.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날 아이아이는 블랙핑크의 ‘불장난’을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주목을 모았다. 그러나 아이아이의 라이브를 들은 청취자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 실력으로 가수? 충격이다”, “일부러 튀기 위해 잘 못 부른 것이냐”, “많이 긴장해서 그런 건지 궁금하다”, “근무 중에 라디오 듣다가 빵 터졌다”, “일반인 전화연결인 줄 알았다”, “가요계에서 버티려면 실력을 더 쌓아야 할 듯하다” 등 따끔한 충고를 보냈다.

한편 아이아이는 지난 1일 첫 번째 싱글 앨범 ‘모던 클래식(Modern Classic)’을 발매하며 데뷔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말부부 남편이 열차 내 화장실서 사망했어요

SRT 열차 내 화장실서 사망…급성 심장사부산에서 근무를 하고 주말을 이용해 가족을 보러 서울을 다녀가는 생활을 한 남성이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