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진서연 “‘독전’ 한효주 덕분에 출연..대한민국 비호감 될줄 알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진서연이 영화 ‘독전’에 출연하게 된 배경을 밝혀 눈길을 끈다.
진서연은 최근 개봉한 영화 ‘독전’에서 아시아의 마약상인 진하림(故 김주혁)의 연인인 보령 역을 맡아 절정의 ‘약쟁이’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진서연이 약을 흡입하는 장면, 흡입 후 정신을 잃은 듯 광기에 찬 표정으로 선보인 연기는 관객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진서연은 최근 진행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보령 캐릭터를 만난 건 한효주의 공이 컸다”며 “한효주의 추천으로 오디션을 보게 됐다”고 밝혔다.

또 “처음에 우려를 많이 했다. 이 캐릭터를 대한민국에서 비호감으로 받아들이지 않을까. 그런데 예상 밖으로 저한테 이렇게 응원글을 남겨주시고 좋아한다고 해주시는 분들이 여자 분들이 90% 이상이 된다. 여자 분들에게 비호감이 아니구나, 좋아해주시는구나, 좋아해주시면 됐다 싶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진서연은 2007년 영화 ‘이브의 유혹:좋은 아내’를 통해 데뷔했으며 드라마 ‘뉴하트’, ‘전설의 고향’, ‘볼수록 애교만점’, ‘빛나거나 미치거나’, 영화 ‘로맨틱 아일랜드’, ‘반창꼬’ 등에 출연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