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2’ 새 작가진 투입, 마고로비 ‘할리퀸’으로 다시 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퀸’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속편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8일(현지시간)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2’ 감독 게빈 오코너는 미국 매체 할리우드리포터와 인터뷰에서 “‘수어사이드 스쿼드’ 속편을 새 작가진과 함께한다”고 밝혔다.

새로 꾸려진 작가는 영화 ‘록펠러 수트를 입은 남자’, ‘체이싱 필’의 데이비드 바 카츠와 영화 ‘워킹데드:핫 바디’, ‘제인 갓 어 건’ 등 대본을 쓴 토드 스테쉬윅 등이다.

앞서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1’은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과 존 오스트랜더가 작업했다.

윌 스미스, 자레드 레토, 마고 로비, 카라 델레바인, 제이 코트니 등이 출연했다.

한편 ‘할리퀸’ 열풍을 불러 일으킨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흥행이 속편에서도 이어질 수 있을지 관객들 기대가 모이고 있다.

속편에서는 수어사이드 스쿼드 팀이 대량 살상무기를 추적하는 임무를 맡게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특히 앞서 지난 1월 미국 영화 전문지 측이 “마고 로비가 윌 스미스, 자레드 레토와 함께 후속작 출연을 확정했다”고 전하면서 기대가 커지고 있다.

배우 마고 로비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망사 스타킹을 신고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며 돌아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수어사이드 스쿼드2’는 오는 10월 영국에서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사진=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기소’되고도 ‘미소’ 지은 이재명, 표정 관

친형 강제입원 등 숱한 의혹을 받아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피고인 신분으로 재판을 받게 된 것에 대해 예상했던 결론이라며 담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