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황신혜 딸 이진이, 14세 때 한혜진 제치고 피날레 “박탈감 컸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황신혜 딸 이진이의 ‘금수저 논란’이 재조명 됐다.

1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풍문쇼)’에서는 화제가 된 스타 모녀를 다뤘다.

이날 황신혜와 이진이 모녀가 소개됐다. 한 연예부 기자는 “이진이는 14세에 ‘서울패션위크’ 런웨이를 통해 모델로 데뷔했다”며 “심지어 톱 모델을 제치고 피날레 무대를 장식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데뷔 무대에서 제친 톱 모델이 바로 한혜진이었다”며 “일반적으로 마지막을 장식하는 건 연차가 제일 높은 모델이나 인기가 가장 많은 모델이다. 원래대로라면 한혜진이 전체 모델의 가장 앞에 서야하는데 14살의 이진이가 선두에 서자 금수저 논란이 일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그 디자이너가 예전부터 황신혜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아무래도 친구 딸을 무대에 올려준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MC 박수홍은 “걸음걸이를 보니 나이가 어리고 경험이 없는 워킹이다”고 지적하며 “한혜진씨가 양보한 것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이에 한 패널은 “모델들이 양보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기존 모델들이 갓 데뷔한 신인에게 메인 자리를 내줬을 때 박탈감이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황신혜와 디자이너와의 친분이라기 보다 이진이가 해당 쇼의 뮤즈가 된 것이 아닐까. 그리고 이날 무대에 선 모델 중 키가 가장 작다. 중간에 서면 열이 깨지게 되니까 앞에 세웠을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한편 이진이는 금수저 논란을 실력으로 극복하고 모델과 연기자로도 영역을 넓혀 활동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