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상민 “음악, 언젠가는 다시 해야 한다고 생각..응원 고마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민이 음악에 대한 식지 않은 열정을 보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이상민, 빅스 라비, 방송인 김일중, 댄스스포츠선수 박지우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열정적인 사람으로 ‘22살에서 32살까지의 자신’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상민은 스스로를 열정맨으로 꼽은 이유에 대해 “그 때는 거의 일만 했다. 누가 ‘노래를 만들라’고 시키지도 않았다. 그런데 내 욕심이 컸다. 내가 프로듀싱한 가수들이 ‘다른 작곡가에게 곡을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면 스트레스가 컸다. 다른 사람이 만든 작품과 내 작품을 비교하면서 스스로를 자책했다”고 설명했다.

이상민은 이어 “음악이라는 걸 언젠가는 해야 한다고 생각은 한다. 하지만 그 언젠가라는 시간을 제 스스로 못 찾고 있다. 저에겐 너무나 예민하고 민감하고, 장난기를 뺄 수 밖에 없는 일이다. 그만큼 포기할 게 많다. 허투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음악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드러냈다.

이상민은 ‘음악 하는 이상민’을 기다리는 팬들에 대해 “그런 응원을 해준다는 게 고맙다”고 전했다.

또한 “제가 스스로가 딱 이때다 싶을 때가 올 것 같다. (음악인은) 제 마지막 직업이라고 늘 생각하고 있다”며 언젠가 음악 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기약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담당의사가 쓴 분노의

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피살 사건에 대해 국민적 공분이 폭발하는 가운데 당시 담당 의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