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침마당’ 엄용수, 불우했던 가정사 고백 “효도하려고 쓰레기 줍고 다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 코미디언 엄용수가 불우했던 가정사를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코미디언 엄용수(67)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엄용수는 “아버님이 일제 강점기 때, 백화점에서 일하셨다. 그래서 공산당 입장에서 봤을 때 아버지는 숙청 대상이었다. 이에 아버지는 남한으로 내려오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버지는 고물장수였고, 어머니는 생선 장수였다. 어머니에게 늘 비릿한 냄새가 났고, 아버지는 썩은 냄새가 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북에서 온 형이 두 명 있었고, 제가 셋째다. 동생 두 명이 더 있었다. 북한에는 누나가 있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어머니는 자식들을 인천으로, 서울로 유학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엄용수는 “아버지에게 효도하기 위해 어렸을 때 병원에 가서 쓰레기를 주워왔다. 폭탄이 떨어졌을 때 재빠르게 고물을 주워왔다. 폭탄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잽싸게 고물을 가져오면 아버지에게 칭찬을 받았다. 사는 게 문제가 아니라 먹고 사는 게 문제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아버지가 화투와 여자를 너무 좋아해서 집안이 일찍 망했다. 아버님이 돌아가셨을 때 관에 화투를 넣어드렸다. 생전 화투를 너무 좋아하셨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KBS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